Level : 0
point : 0
더보기

인대로 가시지요?

조회 수 3873 추천 수 0 2013.05.20 10:57:29

예? 어떻게 아세요, 제가 인대에 있는지!

"이젠 척 보면압니다. 어디 소속인지"

연세가 지긋해 보이시는 택시 기사분이

백밀러로 흘긋 보시며 하는 말이다...

 

오늘처럼 수업이 오후에 있는 날이면 차를 놔두고 이따금씩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느긋하게 책을 읽다가 때로 두리번 거리다가 또 때로는 생각에 잠기니 여간 좋은 게 아니다.

버스와 지하철을 갈아타고 학교 앞까지 오는데 한시간반 남짓의 시간과 이천원가까운 돈이든다

학교 밑에서 순환버스를 타면 공짜지만 오늘처럼 수업시간이 임박해서

줄을 선 학생들이 많은 날이면 이천팔백원을 주고 택시를 이용한다

대중교툥 요금과 비교하면  거리에 비해 아깝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중요한 건, 드디어 내가 인문학자로 비쳤다는 사실이다..

대학(인문대 신문학과)부터 시작해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고 또 지금은

인문대 소속 교수로 지내지만 평생 내가 일하고 가르치는 분야는 사회학에 더 가깝다.

하지만 인문학적 사유와 행동을 하기위해 나름 부단히 애써 왔다.

특히 대학에 온 이후로는 더욱 더 호흡을 가라앉히며 신중하려고 노력했다

 

비록 일회성 경험이지만 기쁘다. 지난 주 수업 시간에 서로 발표하겠다고

많은 학생들이 손을 든 이후 줄곧 구름에 떠 다니는 기분이다. ㅎㅎ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 각자도생(?) 김일철 2019-08-27 169
166 학위논문 감사의 글 김일철 2018-11-09 621
165 뒤쳐지는 미래 김일철 2017-07-14 397
164 자기 최면 김일철 2017-03-24 398
163 효학반 김일철 2017-03-20 398
162 웰컴 백 2017 김일철 2017-02-23 307
161 청춘이란 김일철 2015-11-12 22417
160 나의 마콤 개념과 용어 정의 김일철 2015-09-03 1179
159 스승과 제자 김일철 2013-10-10 3284
158 책과 폰 김일철 2013-10-10 2771
157 한시에서 받는 위로 김일철 2013-10-05 2799
156 세상에 이럴 수가 2013-06-27 김일철 2013-07-03 3032
155 예측하는 삶 [3] 김일철 2013-05-30 2968
» 인대로 가시지요? [37] 김일철 2013-05-20 3873
153 이 보다 고마울 수가... [42] 김일철 2013-05-16 3777
152 세상에나 이런일이.... [35] 김일철 2013-05-10 3735
151 천리향을 맡으며 [66] 김일철 2013-03-17 4621
150 영어과외 [1] [59] 김일철 2013-01-15 4568
149 굳어지는 것과 딱딱해 지는 것 [3] [54] 김교수 2012-12-27 3219
148 부자와 사제 [28] 김일철 2012-12-21 28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