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vel : 0
point : 0
더보기

뒤쳐지는 미래

조회 수 309 추천 수 0 2017.07.14 10:01:35

얼마만인가?

호텔 식당에 앉아 아침을 먹으면서 한가롭게 신문을 펼져든게...

학교로 자리를 옮겨서도 이따금 학회 참석을 빌미로 해외 출장은 있었지만

이번 여행은 비록 짧지만 아주 오래 전 회사다닐 적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해서 스마트폰을 켜고 네이버 뉴스를 보기보다는 식당 입구에 있는 SCMP를 집어든다

노벨 평화상을 받은 중국의 인권 운동가를 G20에 참가한 서방 세계의 정상들이 외면한다는 1면 기사

이어서 캄보디아에서 독재 정권에 항거하다가  1년 전에 암살당한 반 정부 인사 소식,

베네주엘라에서 벌어지는 민주화 운동 등등...

모든 게 새롭다. 처음 듣는 소식들이다

나는 과연 주변의 평가대로 국제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사람인가? 아니다. 전혀 그렇지 못하다

그저 내게 주어진 주변 소식에만 급급할 뿐 한번도 능동적으로 세상을 알려들지 않았다

인터넷으로 인해 명실상부한 지구촌에 살게 되었다고 하지만 과연 그럴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아침이다.

군대에서 훈련 받을 적에 매일 금요일 저녁이면 8킬로 구보가 있었다. 그 때 터득한 요령이 있다면

선두에서 뛰면 페이스를 놓치지 않지만 후미에서 좇아가다 보면 아차하는 순간 대열에서 뒤쳐지고

조금만 더 방심하면 낙오하기 십상이라는 교훈이다.

해서 나름 선두를 놓치지 않고 달려왔다고 자부했다. 아니다. 생각만 그랬다

학생들게게 바깥 세상을 보고오라고 입으로 권면하는 동안 정작 내 자신은 발품을 파는 데 인색했다

나가자. 더 멀리 가자

아직 이 지구 상에는 내가 밟아보지 못한 땅이 훨씬 더 많지 않은가?

                                                2017년 7월 10일  3시간 비행 거리의 남쪽 나라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 각자도생(?) 김일철 2019-08-27 60
166 학위논문 감사의 글 김일철 2018-11-09 438
» 뒤쳐지는 미래 김일철 2017-07-14 309
164 자기 최면 김일철 2017-03-24 320
163 효학반 김일철 2017-03-20 316
162 웰컴 백 2017 김일철 2017-02-23 276
161 청춘이란 김일철 2015-11-12 8596
160 나의 마콤 개념과 용어 정의 김일철 2015-09-03 1091
159 스승과 제자 김일철 2013-10-10 3254
158 책과 폰 김일철 2013-10-10 2743
157 한시에서 받는 위로 김일철 2013-10-05 2769
156 세상에 이럴 수가 2013-06-27 김일철 2013-07-03 3001
155 예측하는 삶 [3] 김일철 2013-05-30 2938
154 인대로 가시지요? [37] 김일철 2013-05-20 3841
153 이 보다 고마울 수가... [42] 김일철 2013-05-16 3745
152 세상에나 이런일이.... [35] 김일철 2013-05-10 3708
151 천리향을 맡으며 [66] 김일철 2013-03-17 4591
150 영어과외 [1] [59] 김일철 2013-01-15 4538
149 굳어지는 것과 딱딱해 지는 것 [3] [54] 김교수 2012-12-27 3188
148 부자와 사제 [28] 김일철 2012-12-21 2816
XE Login